BLOG main image
... (436)
(14)
時事 (91)
文化 (74)
言語 (13)
科學 (2)
日常 (217)
臨時 (0)
Scrap (15)
中國語 (9)
Beer (1)
Delta (0)
«   2022/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1,173,847 Visitors up to today!
Today 0 hit, Yesterday 9 hit

View top news

2009. 8. 12. 17:17
김준호 안타깝다. 괜찮게 본 개그맨이었는데 설마 이런 식으로 영영 낙마하지는 않겠지. 곽한구 사건도 아직 기억에 선명한데 개콘 대체 왜 이러는 건가.

운전을 시작하고 난생 처음으로 가속 페달을 끝까지 밟아봤다. 연비가 얼마나 나쁜지 기름이 엄청난 속도로 줄어들더라. 내 돈은 안 들어갔지만 왠지 기름값이 아까웠다.

역시 물길에는 물이 있어야 보는 마음이 흐뭇하다. 오늘은 용틀임을 하듯 힘차게 굽이쳤으니 최소한 며칠은 도도히 흐를 것이다. 잦아들기 전에 그 옆에서 삼겹살에 소주 한 잔?

한번 불신의 씨앗이 뿌려지면 의심의 끈을 좀처럼 놓을 수 없는 탓에 상당히 피곤해지고 그만큼 쉽게 오심(惡心)이 쌓인다. 오늘은 지인의 말 한마디를 믿지 못해 여기저기 전화를 해서 확인한 후에야 비로소 안심했다. 그럴만한 이유야 충분히 있었지만 앞으로도 계속 이렇다면 곤란하다.

'日常'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억의 조작  (0) 2009.08.17
개꿈  (0) 2009.08.16
비 온다 비 그쳤다  (0) 2009.08.12
Icky, loppy, sticky night  (0) 2009.08.09
나는 오늘 한 사람을 행복하게 했고 두 사람을 기분좋게 했다.  (0) 2009.08.03
잠이 오지 않을 때 (II)  (2) 2009.08.02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