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 (436)
(14)
時事 (91)
文化 (74)
言語 (13)
科學 (2)
日常 (217)
臨時 (0)
Scrap (15)
中國語 (9)
Beer (1)
Delta (0)
«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1,170,599 Visitors up to today!
Today 3 hit, Yesterday 30 hit

View top news

2009. 11. 12. 15:37
현자(賢者)에게 가장 필요한 덕목은 지혜(慧, 慧)다. 나는 지혜를 세 가지로 나누어 생각한다. 통찰(洞察), 혜안(慧眼), 예지(智, 知)가 바로 그것이다. 각 단어의 사전적 의미는 (豫知를 제외하고) 사실 별 차이가 없지만 편의상 통찰은 직관을 통해 사물의 본질을 꿰뚫어 보는 힘으로, 혜안은 각 사물들의 관계와 맥락을 바라볼 수 있는 힘으로, 예지는 사물의 장차 변화를 읽어낼 수 있는 힘으로 규정하여 구분 짓는다.

현자에게 필요한 두 번째 덕목은 부동심(不動心)이다. 시쳇말로 너무 쿨하다 못해 냉정한 마음의 상태가 바로 부동심이다. 쉽게 마음이 흔들리고 혼란스럽게 술렁여서는 지혜를 제대로 발휘할 수 없다. 다만 스스로 부동심을 발휘할 준비가 되어 있지 않아도 마음의 평정을 찾고 주변을 안정시키는데 도움이 되는 조력자가 옆에 있다면 크게 문제는 없다.

현자에게 필요한 세 번째 덕목은 실천력(實踐力)이다. 제아무리 현명한 분석이나 판단이라도 탁상공론에 머물러서는 의미가 없다. 자신만의 생각을 글로 옮겨 널리 세상에 알리거나 직접 실행하는 실쳔력이 필요하다. 실천력을 몸소 갖추는 것이 이상적이지만 반드시 그럴 필요는 없고 적당한 이를 찾아 대신하거나 다른 이의 도움을 받아 보완할 수 있다.

이외에도 현자는 반드시 호기심과 상상력을 갖춰야 한다. 호기심에서 우러난 끊임없는 질문과 회의를 통해 비판적 사고를 할 수 있고 또 상상력을 부지런히 동원해야만 창의적인 생각을 할 수 있다.

* 현자에게 현자의 돌이나 한자 1급(漢字 一級) 따위는 필요 없다.

'文化'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셉션  (2) 2010.08.08
호밀밭의 파수꾼  (0) 2009.11.23
현자에게 필요한 몇 가지 덕목  (1) 2009.11.12
아포칼립토와 멜 깁슨  (5) 2009.09.28
하늘이 검은 이유  (2) 2009.09.16
아포칼립토(Apocalypto)  (1) 2009.09.15
0000 | 2011.08.04 09:15 | PERMALINK | EDIT/DEL | REPLY
통찰
사물의 본질을 본다. 사물의 역사를 본다. 사물의 과거를 본다.

혜안
사물의 관계와 맥락을 본다. 사물의 상태를 본다. 사물의 현재를 본다.

예지
사물의 장차 변화를 본다. 사물의 가능성을 본다. 사물의 미래를 본다.

현자는 사물의 과거, 현재, 미래를 보는 눈을 가져야 한다.

이해란 나는 어디서 왔는가, 나는 누구인가, 나는 어디로 가는가 에 대한 답을 찾는 과정이다.

나는 그 사물을 이해했다고 말하고자 한다면 사물의 과거, 현재, 미래를 이야기 할 수 있어야 한다.

부동심, 쿨하고 냉정한 마음이 아니라는 생각이 듭니다. 부처나 예수도 부동심을 가졌지만, 냉정하지는 않았지요.

실천력의 현자는 소크라테스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앎이란 아는 것을 행하는 것을 앎이라고 한다. 사랑을 실천하는 사람만이 사랑을 알고 있다고 말할 수 있다.

현자라.. 제가 두리뭉실 생각하고 있던 현자를 잘 정리해 주셨네요 ㅎㅎ.
읽고나서 떠오른 생각을 몇자 적어두고 갑니다. ㅎㅎ.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