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 (436)
(14)
時事 (91)
文化 (74)
言語 (13)
科學 (2)
日常 (217)
臨時 (0)
Scrap (15)
中國語 (9)
Beer (1)
Delta (0)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1,176,166 Visitors up to today!
Today 1 hit, Yesterday 30 hit

View top news

2008. 9. 25. 21:53

모 대학 캠퍼스에서 오랜만에 운동을 하다가 낯선 외국인과 눈이 마주쳤다. 탁 트인 산책로에 오직 우리 두 사람뿐이었기 때문에 멀리서부터 서로의 존재를 의식할 수 밖에 없는 처지였다. 더구나 유난히 따뜻했던 최근의 날씨 덕분에 반팔을 입고 가던 나로서는 짙은 사파리 코트를 입고 멋진 구레나룻을 자랑하는 이 이방인을 향한 눈길을 거둘 수가 없었다.

'그런데, 이 녀석은 대체 왜 내 시선을 피하질 않는 거야? 좋아, 나랑 한 번 해보자는 거냐?!'

마치 눈싸움이라도 벌이듯 서로 뚫어지게 쳐다보며 점점 가까워지던 두 사람. 10미터, 5미터, 3미터, 1미터...그런데 갑자기 그의 얼굴에 뭔가가 반짝 빛났다. 그것은 바로 눈부시게 하얗고 가지런한 그의 치아였다. 갑자기 아랍인 특유의 매력적인 미소로 광채를 뿜어내며 툭 던지진 그의 한 마디.

"Hi!"

"헉! H..H..Hi!"

대답을 기대했던 것인지, 하지 않았던 것인지 알 수는 없지만 내 대답에 뒤돌아 보며 씨익 웃는다. 짜식! 내가 남자라서 다행이다. 만약 여자였으면 너의 그 황홀한 살인미소에 쓰러졌겠구나! 갑자기 기습당한 탓에 놀라서 입을 떡 벌리긴 했지만 그래도 순간적으로 정신을 수습해서 대답한 내 자신이 왠지 대견스럽군!

아무튼 여기가 무슨 뉴욕의 Central Park도 아니고 우리 대한민국 국민들은 그냥 길가는 사람이나 운동하는 사람들이 지나가다 서로 눈이 마주쳤다고 해서 인사 따위를 건네거나 하지는 않는단 말이다!

*폐쇄한 블로그에서 쓴 지 꽤 오래된 글인데 정리하다가 읽어 보니 재밌기도 하고 기억이 생생히 떠올라 이곳에 다시 올립니다. 사실 지금은 외국인이든 아니든 모르는 사람 만나도 저런 식으로 눈이 마주치면 그냥 인사해 버립니다. 이런 건 '아메리칸 스타일'을 따라해도 나쁘지 않을 것 같아서요.

'日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화과 먹고 싶네?  (2) 2008.10.15
멜라민 파동과 요로결석  (0) 2008.09.30
블로그 스킨 변경  (0) 2008.09.23
About portals and what I dislike...  (0) 2008.08.31
Gap and Eul  (0) 2008.08.15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