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 (436)
(14)
時事 (91)
文化 (74)
言語 (13)
科學 (2)
日常 (217)
臨時 (0)
Scrap (15)
中國語 (9)
Beer (1)
Delta (0)
«   2021/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1,169,990 Visitors up to today!
Today 3 hit, Yesterday 18 hit

View top news

2009. 6. 10. 19:16

클릭하면 시국선언 전문 및 명단을 볼 수 있습니다. 참고로 제가 거의 다 읽어 봤는데 교회 원로 33인의 시국선언은 나머지 분들의 시국선언과 글의 내용 및 성격이 판이하게 다릅니다. 또 개인적으로는 끝자락에 있는 문인 188명의 시국선언이 특히 마음에 들더군요.

어처구니 없는 얘기지만 이렇게 많은 국내외 교수들이 시국선언을 발표하는 동안 우리나라 1등 신문이라는 조선일보에서는 전문을 싣거나 시국선언의 취지를 제대로 전달하는 기사를 단 한 건도 내지 않았습니다. 오직 시국선언을 평가절하하고 그 취지와 배경을 폄훼하려는 비판적 논조의 칼럼 몇 편을 내면서 구미에 맞는 부분만 토막쳐 짤막하게 몇 줄로 소개했을 뿐입니다. 노무현 정권 시절이라면 그런 칼럼들은 교수들을 필진으로 한 외부기고자들이 쓰는 게 보통이었을텐데 이번에는 아무도 써주는 사람이 없었는지는 몰라도 사내 필진들을 총동원했더군요.

여러 시국선언문 전문을 보기 위해 들르는 분들 참고하시라는 뜻에서 몇 줄 적었습니다.

강원대 교수 55명 시국선언
건국대 교수 61명 시국선언
경남대 교수 71명 시국선언
경상대 교수 66명 시국선언
경희대 교수 112명 시국선언
고려대 교수 131명 시국선언
동국대 교수 96명 시국선언
동아대 교수 56명 시국선언
부산대 교수 114명 시국선언
서강대 교수 45명 시국선언
서울대 교수 124명 시국선언
서울시립대 교수 37명 시국선언
성균관대 교수 35명 시국선언
숭실대 교수 63명 시국선언
신라대 교수 39명 시국선언
연세대 교수 162명 시국선언
우석대 교수 85명 시국선언
이화여대 교수 52명 시국선언
인하대 교수 73명 시국선언
제주대 교수 59명 시국선언
중앙대 교수 68명 시국선언
창원대 교수 34명 시국선언
충북대 교수 83명 시국선언
한국방송통신대 교수 27명 시국선언
한국외대 교수 60명 시국선언
한신대 교수 88명 시국선언
한양대 교수 55명 시국선언
광주, 전남지역 교수 725명 시국선언
대구, 경북지역 교수 309명 시국선언
대전, 충남지역 교수 216명 시국선언
북미지역 대학 교수 240명 시국선언
철학교수 277명, 연구자 등 학생 110명 시국선언
30개대 총학생회장과 42개대 학생 2386명 시국선언
경희대학교 학생 시국선언
서울대학교 학생 시국선언
교회 원로 33명 시국선언
대전, 충남 시민사회 원로 및 각계 대표 120여명 시국선언
문인 188명 시국선언
법조계 877명 시국선언
불교계 108명 시국선언
역사학자 281명 시국선언
사회 원로 100명 시국선언
한국 작가회의 514명 시국선언

=_=;;더있어요 | 2009.06.11 00:33 | PERMALINK | EDIT/DEL | REPLY
대전 충청지역 대학교수들도 시국선언에 동참했다.

이명박 정부의 국정쇄신을 요구하는 대학교수들의 시국선언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대전 충청지역 교수 216명은 9일 오전 10시 충남대에서 "민주주의의 가장 기본이 되는 시민적 권리에 대한 정권적 차원의 침해를 더 이상 좌시할 수 없어 결연히 항의한다"며 시국선언을 발표했다.

교수들은 시국선언문에서 "인권, 민주주의와 정의의 원칙, 국가권력의 공정성이 무너지고 있는 현실에 대해 정권적 차원의 반성과 국정전반에 대한 정치적 쇄신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이명박 정부에게 4대 요구사항을 제시했다.

이들이 내건 4대 요구안은 크게 ▲노 전대통령 서거에 대한 이명박 대통령 사죄 및 국정쇄신 단행 ▲민주주의 기본권 보장 및 미디어 관련법안 재개정 ▲이번 사태를 촉발한 검찰책임자 문책 및 사법부 개혁 ▲ 사회적 약자들의 기본권 보장 및 서민복지정책 즉각 실시로 요약된다.

이 자리에서 최근 보수 성향의 교수들이 반대시국성명을 준비하는 등 교수사회가 보혁갈등 국면을 보이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문제제기도 흘러나왔다.

이에 대해 김선건 충남대 사회학과 교수는 "보수 지식인들도 얼마든지 의견을 표출시킬 수 있다"고 전제하며 "그러나 그들이 얼마나 국민적 공감대를 얻을지는 미지수다. 아마도 국민적 호응을 얻지 못할 것이다. 우리는 언제든지 토론할 준비가 돼 있다"고 자신감을 표현했다.

이번 시국선언에 주도적 역할을 한 양해림 충남대 교수는 "지금은 정부가 '일부 교수들'이라고 사안을 축소해서 보고 시민들의 의견을 묵살하고 있지만, 언제까지 그러긴 쉽지 않을 것"이라며 "만약 정부가 소통을 끝까지 거부한다면 제2의 촛불집회 같은 강력한 저항에 부딪힐 것"이라고 경고했다.

충남대 양해림, 한남대 강신철, 목원대 장수찬 교수 등 3명은 서울대와 중앙대 교수들이 시국선언을 처음으로 발표한 직후인 지난 4일 모처에서 만나 시국선언을 발표하기로 뜻을 모은 뒤, 8일 저녁까지 동료 교수들의 동참을 이끌어 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시국선언에 참여한 모 교수는 "처음엔 서명에 참여하는 교수들이 100여명 수준에 머물 것이라고 내다봤으나, 예상과 달리 216명이나 참여해 매우 놀랐다"는 반응을 보였다.

김재중기자 jjkim@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BlogIcon Libertas | 2009.06.11 01:16 신고 | PERMALINK | EDIT/DEL
본문에 이미 링크되어 있는 내용입니다;
다슬기 | 2009.06.11 01:31 | PERMALINK | EDIT/DEL | REPLY
시국 선언문의 주요 골자중의 하나는 이명박 정권 이후 민주주의가 후퇴되었다는 것이다. 그리고 그것의 증빙으로서 광우병 촛불 집회, 용산 참사, 노무현 수사를 제시하고 있다. 그런데 과연 이러한 건들이 민주주의의 후퇴라고 불리울 만한 것인지는 생각해보아야 한다.

광우병 쇠고기 수입 문제는 국민 건강과 관련한 예민한 사안이기는 하다. 그러나 이 문제가 길거리에 나와서 해결할 성질의 것인가 ? 수입 쇠고기가 광우병을 일으킬 수 있다, 없다는 군중들이 판별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수의사, 의사, 생물학자, 보건 연구가등 이 분야 전문가들이 연구하고 분석하여 분별할 문제이다. 광우병 쇠고기 수입 문제를 갖고 촛불 집회로 온 나라를 시끄럽게 하는 것은 유례를 볼 수 없다. 나중에 밝혀졌지만 비전문가인 방송가가 잘못된 데이타를 가지고 국민들을 선동하고 이것을 이용한 정치적 세력들이 군중 집회로 정권을 흔들었다. 쇠고기 수입 문제는 우리의 공산품을 잘 팔기 위한 전략과 관련한 통상 문제였다. 물론 광우병 문제가 심각한 사안으로 받아들였다면, 이 분야 전문가들을 국회에서 청문회등에 불러들여 그들의 청문을 듣고 여러 절차를 밟아 가며 해결해야 되는 것이 아닌가 ? 통상 문제라는 전문가 사안을 가지고 길거리에 나서는 일이 과연 민주주의인가 ?

두번째 용산 참사를 생각해보자. 용산 참사에 참가했던 대부분의 철거민들은 비공식 조사 결과 부동산 투기와 관련이 있음이 밝혀졌다. 물론 그렇지 않은 철거민도 있음을 부인하지는 않는다. 전체적으로 이러한 집단적 저항의 가장 큰 핵심은 집단 이기 주의의 발로였다. 그들은 정말 보호 받아야 할 하층민이 아니라, 투기한 돈을 더 불키려는 사람들이었다. 이 사람들이 대로변에 망루를 설치하고 심각한 안전 사고를 일으킬 수 있는 화염병 시위를 벌이다가 그것을 진압하는 과정에서 경찰과 철거민 공히 수십명의 사상자가 발생하였다. 물론 이것을 진압하는 경찰의 방법론에 있어서는 큰 잘못이 있었다. 그래서 그에 대한 응분의 책임을 지게 하였다. 민주주의를 하는 어느 나라가 화염병을 든 집단을 범법자로 다루지 않는 나라가 있을 것인가 ? 미국은 아마 총기를 발사하여 제압하였을지도 모른다. 이들을 옹호하고 두둔하는 것이 과연 민주주의 인가 ?

세번째 노무현의 자살 문제는 노무현 개인의 문제이다. 박연차는 조사 결과 노무현 집권 기간 동안 엄청난 특혜를 입은 것으로 밝혀졌다. 그 조사 과정에서 특별한 이유없이 640만불이라는 이상한 돈이 대통령 주위로 들어간 것이 발견되었다. 전직 대통령에게 이만한 돈쯤이 들어간 것은 수사하지 않는 것이 민주주의인가 ? 물론 검찰이 수사 과정에서 대통령을 부당하게 한 것이 있다고 한다. 그러나 그것도 조사해 보아야 한다. 노무현이 정말 자신과 자신의 주변이 깨끗하다면 당대의 변론가인 그가 죽을 이유는 없다. 법정에서 자신의 떳떳함을 증명해 보이면 그만이며, 법정에서도 자신이 아니한 것을 했다고 한다면, 그 때서야 자살을 한번 생각해 볼 일이다. 자살을 어떤 경우라도 지도자로서의 덕목이 아니다. 내가 사는 날까지 나를 책임진다는 투철한 정신의 결핍이며, 이런 나약하고 무책임한 모습을 국민들에게 보이는 것은 차마 지도자로서 할 짓이 못된다.

시국 선언문이 민주주의의 후퇴를 들고 나오는 것은 정말 어불 성설이다. 모든 것을 사사건건 시비를 붙으며 딴죽을 거는 좌파 세력과 민주당이 야합하여 길거리 정치를 펴고 있는 것이다. 우리 국민들은 과거 10년간 소위 좌향적 성향의 정권을 이 땅에 뿌리내리게 하여, 좌향과 우향적 성격의 정당 모두가 고루 정책을 펼 수 있는 장을 만들어 주었다. 과거 10년간 좌향적 정권을 밀어주었으니 이번에는 우향적 정권을 선택하여 그동안 지나친 좌향을 다듬으며, 보수적인 정책을 펴기를 소망하였다. 그런데 좌향적 세력들과 민주당은 이 명박 정부의 정책이 자신의 성향에 맞지않는다고 사사 건건 시비를 붙는다. 어떻게 정책을 펴란 말인가 ? 민주주의의 기본 원칙 중의 하나인 다수결의 원칙을 실시하는 것도 못하게 한다. 어쩌란 말인가 ?

지금 세계는 유례없는 경제의 위기 속에 있으며 이런 가운데 우리 나라의 경제가 피폐하여 지느냐 회복되느냐의 갈림길에 있다. 북한은 계속 핵실험을 강행하고 있고 한반도의 안전이 심각한 위험에 처해있다. 노무현 서거 정국의 족쇄에 묶여 정치가 실종되고 모든 정책들이 표류하고 있다. 국민들은 보수라는 슬로건을 갖고 나선 이 명박 정권을 선택해주었다. 이 정부의 보수적 경향에 딴지걸 이유가 전혀 없다. 싫든 좋든 그들의 보수적 정치를 지켜 보면서, 밀어주어야 할 것은 밀어주고, 정말 잘못된 일들은 지적해가면서 5년후를 보는 인내를 가져야 할 것이다. 정말 아니다하면 5년후 정권을 바꾸는 훌륭한 민주주의적 장치를 우리는 가지고 있다.

오늘날 시국 선언문은 이성과 합리보다도 감정과 선동을 앞세운 감성주의적 민주주의의 한단면을 그대로 보여준다. 이래서는 정말 민주주의 다운 민주주의가 발전되어 나갈 수 없다. 모든 정부의 정책과 사안과 발언들에 대하여 사사건건 시비걸고, 말꼬리 잡아 비난 성명을 내고, 툭하면 길거리에 나갈라고 하는 정치인들, 정말 반성해야 한다. 미국의 민주주의를 보아라. 민주당과 공화당이 얼마나 공조를 잘 이루며, 보수와 진보가 조화롭게 펼쳐지는 지 본받고 배워야 할 것이다.
BlogIcon Libertas | 2009.06.11 01:39 신고 | PERMALINK | EDIT/DEL
어르신 같은 분을 왜 조선일보에서 모시지 않는 것인지 의문입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를 애도한다고 거짓부렁을 하던 조선일보보다 훨씬 솔직하시네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