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 (436)
(14)
時事 (91)
文化 (74)
言語 (13)
科學 (2)
日常 (217)
臨時 (0)
Scrap (15)
中國語 (9)
Beer (1)
Delta (0)
«   2021/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1,169,990 Visitors up to today!
Today 3 hit, Yesterday 18 hit

View top news

2010. 4. 24. 00:00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이라는 애니메이션을 보면 사람이 돼지로 변하는 장면이 나온다. 오감을 자극하는 산해진미에 홀려 주인이 자리를 비운 남의 가게 음식을 함부로 게걸스럽게 먹다가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돼지가 되어 있는 것이다. 이 우화는 탐욕 앞에 무릎 꿇고 탐욕에 지배당할 때 인간은 결국 짐승과 다름없다는 평범한 진리를 보여준다.

사실 인간은 적당한 욕심없이는 살아갈 수 없다. 우리나라처럼 무한경쟁체제가 공고히 자리잡고 천민자본주의의 황홀한 부추김에 끊이지 않고 노출될 수 밖에 없는 사회에서는 더욱 그렇다. 그러나 아무리 그렇다고 해도 모든 인간이 개돼지로 변하지는 않는다. 스스로 절제할 수 있도록 문화와 교육이 기능을 하고 있고 절제력이 약해졌거나 절제를 익히지 못한 사람에게는 법과 제도가 이를 강제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편 인간은 절제된 욕망만을 강요당해서도 살아갈 수 없다. 거대한 시스템의 부속품처럼 일상을 살아가며 끊임없이 실존의 위기에 시달리고 있는 현대인에게는 세상과의 관계에서 주체적 인간으로서의 자존심과 긍지를 회복하는 일이 급선무다. 먼저 인간으로서의 자각이 있은 후에 비로소 자신의 세계를 지키기 위한 자발적인 절제가 가능한 것이다.

그러나 자각을 통한 주체성 회복보다는 다른 이를 짓누름으로써 상대적으로 느끼는 거짓 자존심과 이방인을 배척하는 편협한 민족주의와 같은 거짓 긍지가 어느새 사람들 마음속에 자리잡고 있다. 자신의 존재를 느끼고 확인하는 방법이라는 게 고작 쉴 새 없이 다른 이와 비교하거나 재물이나 권력과 같은 덧없는 것에 의지하는 수밖에 없다면 이것은 밑빠진 독에 물을 붓는 일과 마찬가지이다.

왜냐? 덧없는 것에 의지한다는 것 자체가 불안함을 절대 벗어날 수 없는 운명을 예고하고 있기 때문이다. 달라이라마가 말하기를 인생의 목적은 행복에 있고 유종일은 행복이란 불안함에서 벗어났을 때 비로소 찾아온다고 했다. 폭력적인 비교를 통해서 얻는 긍지는 일시적일 뿐더러 저열하기 그지없다. 불안을 씻어낼 수도 없다. '長江後浪推前浪'나 '空手來空手去'라는 말이 있질 않은가.

피리소리를 따라 동족들과 함께 서로 앞다퉈 강으로 향하는 쥐떼와 같은 처지에 놓여있는 지금 이 상황에서, 나름 각고의 노력을 통해 고시라는 좁은 신분상승의 문을 뚫고 지배계급에 편입된 검사들에게 장삼이사도 익히 알고 있는 이야기를 되풀이해야 한다는 게 얼마나 부끄럽고 비참한 일인가. 하지만 이것 또한 어쩔 수 없는 일이다. 검사 아니라 검사 할애비라도 가르침이 부족하면 가르침을 줘야 하고 강제가 필요하면 강제를 해야 한다.

앞서 말한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에서도 한번 돼지가 된 인간은 스스로 깨달아 인간이 되기는 어렵다는 것을 미야자키 하야오도 암시하고 있질 않던가. 온갖 재물과 권력의 유혹 앞에서도 굴하지 않고 세계에 대한 순수한 인간의 마음을 지켰던 치히로와 그 믿음을 저버리지 않았던 세계가 결국 돼지가 된 치히로의 부모들을 인간으로 되돌렸던 것이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