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 (436)
(14)
時事 (91)
文化 (74)
言語 (13)
科學 (2)
日常 (217)
臨時 (0)
Scrap (15)
中國語 (9)
Beer (1)
Delta (0)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1,149,674 Visitors up to today!
Today 3 hit, Yesterday 22 hit

View top news

2009.10.07 20:26
현재 법원의 판단을 기다리고 있는 광우병소 관련 PD수첩 보도 번역 문제에 관해 PD수첩 쪽이나 정지민씨 쪽 주장 중 누구의 주장이 옳은지 한 번도 따져 본 적이 없고 앞으로도 그럴 생각은 없지만 정지민이라는 사람이 내뱉는 언사들을 보면 그야말로 참으로 경솔하거나 아니면 제 2의 전여옥이라도 되고 싶은 웅대한 야망이 있는 게 아닌가 싶다.

아직 젊으신 분이니까 조중동 + 한나라당의 떠받들기와 영웅만들기에 한껏 고무되어 어떤 흥분 상태에서 이야기를 하든 충분히 이해하는 편이지만 여러 언론에 소개된 "진중권 겸임교수 재계약 실패는 당연하다(미운 놈이니까)", "진중권은 문화평론가를 하기에는 내공이 부족한 사람이 분명하다(잘 모른 체 입을 열었으니까)" 등의 발언 내용이나 한국과 미국 사이에 이뤄진 굴욕적인 쇠고기 검역 협상에 대해 비판적인 논조를 유지한 이들에 대한 조롱과 멸시 부분을 보면 너무 막나간다는 생각이 든다. 저렇게까지 막말을 할 정도면 그의 앞에 놓인 길은 결국 사석이 되어 버림받든지 아니면 전여옥처럼 한 단계 업그레이드되어 아예 그냥 더 막나가는 막장 정치인이 되든지 하는 두 가지 길 밖에 없지 않나?

스스로 고백했듯이 PD수첩 사건이 불거지기 전에는 조중동이나 한겨레 경향의 논조가 뭔지도 모를 정도로 신문조차 읽지 않고 집에 TV도 없이 세상 물정에 어둡게 살았다면 빨갱이들 없는 세상에는 살기 싫다는 조중동과 가스통 노친네들의 독려가 아무리 빗발처럼 쏟아졌다고 하더라도 자신이 지켜야 할 선은 넘지 말아야 하지 않을까. 사실 그녀에 대해 아는 게 별로 없기 때문에 뭘 얼마나 공부했고 무슨 분야의 전문가인지는 모르겠지만 만약 대한민국의 역사나 현재 우리나라가 처한 상황에 대해 진지한 고민이나 노력이 부족한 상태에서 어디서 외국물 좀 먹고 왔다고 그깟 어설픈 번역 나부랭이나 하는 주제로 천둥벌거숭이처럼 천지분간하지 못하고 나선다면 결코 그녀의 앞날이 순탄치는 못할 것 같다. 물론 전여옥처럼 벽에 똥칠할 때까지 살 각오가 되어 있다면 모르지만.
로커시보 | 2009.10.07 21:32 | PERMALINK | EDIT/DEL | REPLY
진중권조차 이분의 지적에 분명 맞는 말이다라고 얘기한 것으로 아는데요.. ^
Picket | 2009.10.08 04:06 | PERMALINK | EDIT/DEL
뭐가 맞다고 했다는 건가요? 그 내용은 없고 진중권이 '유 윈' 했다는 이야기만 나도는군요.

정작 그 글에서는 재판결과를 지켜봐야 한다는 유보적인 태도였던 것 같은데.
블리드 | 2009.10.08 10:01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정지민 이 여자 정체가 뭔가요? 검색으로는 아무것도 결과가 안나오고, 노노데모니 하는 보수꼴통 카페 글만 나오니 원.... 학자인 아버지를 따라 외국에서 살다 한국에 와서 이대 나와서 서양사 석사... 흠...
도로 | 2009.10.08 11:16 | PERMALINK | EDIT/DEL | REPLY
"PD수첩 쪽이나 정지민씨 쪽 주장 중 누구의 주장이 옳은지 한 번도 따져 본 적이 없고 앞으로도 그럴 생각은 없"다고 하셨는데, 사실 그게 가장 중요한 부분임에도 불구하고, 본질은 제쳐두고 언론을 통해 피상적으로 들어난 부분만으로 비판을 한다는 건 모순이라 생각합니다.

정지민씨가 주장하는 '사실'을 가지고 가타부타 논해야 하는 것 아닌가요? 어떤 사상과, 어떤 태도와, 어떤 언변을 가졌는가 하는 것은 본질과 관계가 없습니다. 그의 글을 보면 최소한, 정치적 입장이나 사상에 근거해서 어떤 사건에 대해 찬반을 정해 놓고, 거기에 논리를 끼워 맞추려는 사람 보다는 훨씬 객관적이고 냉정해 보입니다.

주장이 대립하고 논쟁이 벌어지면, 상대의 의도나 위치 따위의 겉면을 둘러싼 공격이 난무하는데, 사실을 가지고 논하는게 핵심이라 생각합니다.
BlogIcon Libertas | 2009.10.09 00:35 신고 | PERMALINK | EDIT/DEL
저는 정지민씨가 자신의 책을 통해 발언한 '사실'과 그 발언의 '내용'을 접하고 순간적으로 떠오른 제 느낌을 밝힌 것 뿐이라서 비판이라고 하기에는 어줍잖지요.

객관적이고 냉정하신 분도 가끔 잘못 짚을 때가 있으니까 엉뚱한 댓글도 괜찮습니다.
BlogIcon 옥탑호랭이 | 2009.10.08 11:45 | PERMALINK | EDIT/DEL | REPLY
팩트만 가지고 이야기 하기에는 이 분 너무 막장타신것 같은데. 결국 모든 팩트에 자신의 인신공격성 사견을 달았으니까요. 진교수가 임용에 탈락됐다는 팩트를 가지고 당연한 결과며 수준이 모자란 사람인 듯한 의견을 달았으니.

정지민씨가 내놓은 영문번역의 팩트를 가지고 맞다 틀리다. 이외에 사견은 누구나 달 수 있는 상태가 된것 같은데... 아닌가요?
BlogIcon Libertas | 2009.10.09 00:36 신고 | PERMALINK | EDIT/DEL
오, 제 말이 그 말입니다. 비슷하네요. ^^
포이문 | 2009.10.08 12:42 | PERMALINK | EDIT/DEL | REPLY
우매한 백성들이 옛부터 권력가들에게 휘둘리는 단상을 또보는거 같아 씁쓸합니다.

http://poisontongue.sisain.co.kr/1163 정지민씨 재판

http://poisontongue.sisain.co.kr/1166 정지민씨 재판2

http://www.mediawho.net/entry/etc1080715001 << 정지민씨는 이미 괴물이 되었지요

http://www.mediawho.net/215 << 이성적인 판단도 불가능해보이구요

http://bbs1.agora.media.daum.net/gaia/do/debate/read?bbsId=D003&articleId=1757191 << pd수첩 메인작가가 정지민씨에게 드리는 글

이름도 널리알렸겠다 책도 내서 돈도 벌겄다

정지민씨 그만했으면 합니다.. 점점 추해지는거 같아요.
지날려다 | 2009.10.08 15:17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정말 이상한 분이군요....피디수첩내용에 있어 누구말이 진실인지,,거짓인지..사실이 중요한 것인데... 본질은 뒤로 하고..무슨 말씀이시진지??? 내 보기엔 댁이 정지민씨 앞 날 걱정하기 전에..댁 걱정부터 하셔야 할것 같네요
BlogIcon Libertas | 2009.10.09 00:36 신고 | PERMALINK | EDIT/DEL
'지날려다'는 '지나려다'로 써야 바른 표현입니다.
$$ | 2009.10.08 15:31 | PERMALINK | EDIT/DEL | REPLY
프레시안 오마이 고재열의 블로그를 보면 내용이 공통적이죠
같은 공판을 보고 오고도 객관적일 수 없다는것에 웃음만 나올 뿐입니다.
오히려 조중동이든 한경이든 신문 안보고 살은 입장에서 더 사실적이고 객관적이고 공정할 수가있는 법이죠
포이문처럼 오마이빠돌이면 아무래도 공정하기가 하늘의 별따기 아니겠쉽니껴.
BlogIcon Libertas | 2009.10.09 00:37 신고 | PERMALINK | EDIT/DEL
객관적이고 공정한 것을 좋아하는 분들이 많아서 어찌 보면 우리나라의 미래는 참 밝을 것도 같습니다만...
55 | 2009.10.08 20:16 | PERMALINK | EDIT/DEL | REPLY
518의 한을 가슴에 품지 않으면 한국에선 발언할 기회조차 없는 거냐? 정말 웃긴늘 글이다.
BlogIcon Libertas | 2009.10.09 00:38 신고 | PERMALINK | EDIT/DEL
저도 웃음이 나네요 ^^
에휴 | 2009.10.14 18:41 | PERMALINK | EDIT/DEL | REPLY
글쓴분께 공감하고 갑니다.
| 2009.10.18 08:05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제가 보기에는 진중권씨가 먼저 정지민씨에게 비아냥 거려서 거기에 맞춰 응수하는 식인거 같더군요.
그리고 정지민씨가 무슨 말만하면 인터넷이나 아고라같은곳에서 욕하던데요.
그에 반에 진중권씨나 신해철씨는 온갖 쌍욕이나 조롱가득한 말을 써내려가도 칭찬이나 찬양일색의 글만이
가득하던데 이것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비판적인 논조를 유지한 이들에 대한 조롱과 멸시 부분을 보면 너무 막나간다는 생각이 든다. '
'독려가 아무리 빗발처럼 쏟아졌다고 하더라도 자신이 지켜야 할 선은 넘지 말아야 하지 않을까. '

진중권씨가 쓰는글은 안읽어보셨어요?
님이 쓰신 이문장들은 진중권씨에게 한다고 해도 전혀 어색할것 없다고 전 생각합니다.
왜 진중권씨가 욕하면 그냥 넘어가거나 칭찬하고 정지민씨가 욕하면 그걸 갖고 늘어지시죠?
BlogIcon Libertas | 2009.10.18 14:04 신고 | PERMALINK | EDIT/DEL
저는 진중권씨가 뭐라고 했는지는 잘 모릅니다. 그렇지만 정지민씨가 막말을 한 것은 알지요. 그래서 정지민씨의 비난받을 만한 언행을 비난한 겁니다. 설령 진중권씨가 막말을 했다고 하더라도 정지민씨에 대한 비난가능성이 낮아지는 것은 전혀 아닙니다.

그리고 정지민씨 팬(?)분들은 이런 문제를 개인 대 개인의 말싸움 정도로 생각하는 것 같은데 저는 그렇지 않습니다. 제가 정지민씨의 막말을 비난하긴 했지만 정지민씨도 사실상 일종의 피해자나 다름없다고 생각합니다. 아직 젊은데다 일부 언론이나 권력에 의해 부추김을 당하고 정치적으로 이용을 당한 측면이 있으니까요.

우리가 경계하고 있는 것은 정지민씨 개인이 아니라 그의 뒤에 도사린 권력의 어두운 그림자랍니다. 만약 진중권씨도 막말을 했으면 얼마든지 그에 합당한 비난을 받아야지요. 하지만 정권과 대립각을 세운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진중권씨의 언행에 대해 그 책임 범위를 넘어선 부당한 압력과 공격이 가해진다면 그것은 민주주의라고 하기 어렵겠지요.

제가 이 글을 쓰며 배경으로 삼았던 전체적인 그림은 민주 대 반민주의 대립이자 시민 대 권력의 대립입니다. 개인적인 감정 싸움 따위가 아니구요.
| 2009.10.18 16:02 | PERMALINK | EDIT/DEL
진중권씨가 뭐라고 했는지 모르니 문제가 되죠.진중권씨는 '미스정'아가씨'취향 아니다' 등등의 성희롱 발언을 했죠. 특히 아가씨라는 발언은 진중권씨가 한때 회원으로 있던 진보신당에서 성희롱적인 발언이라고 규정해서 공인에게 사과요구를 했던적도 있구요. 그래서 진보신당 측에서도 그 발언에 대해 조치를 취하는 움직임을 보일것으로 보여지구요.
또 님께서 주장하고 있는것중에 지금 정지민은 보수언론과 정부권력에서 부추김 당해 이용당하고 있다 그리고 이것은 민주대 반민주,민중대 반민중 간단히 말하면 선과악의 대결이다라고 주장하시는데 이런 주장에 대해서 저는 좀 거북스러워지는겁니다.
일단 정지민씨가 지금 권력에게 이용당하고 있다는 주장은 pd수첩의 사건의 진실이나 사실관계를 따지기 보다는 민주대 반민주 시민대 권력이라는 이분법적인 거대담론으로 나눠서 모든것을 선과 악으로 나눠버린다는것이죠.
그러니까 내편이 아니면 다 적이고 민주세력을 와해시키려는 알바들의 책동이라고 (실제로 아고라에서는 이렇게도 주장하더군요) 색안경부터 쓰고 문제를 보는 선악론에 매몰되어버린 일종의 광기가 아닌가 저는 생각되어지는겁니다.
BlogIcon Libertas | 2009.10.18 17:32 신고 | PERMALINK | EDIT/DEL
도대체 누가 선과 악으로 나눴다는 거죠? 정지민씨든 진중권씨든 책임질 일을 했으면 책임지는 게 마땅하다고 했지.

그리고 민주 대 반민주의 구도를 얘기한 건 큰 그림을 놓치지 말자는 얘기지 그게 편가르기의 잣대라고 생각지는 않습니다. 또 단순하지 않은 문제를 단순화시킬 때는 그럴 필요가 있기 때문이지 단순화한 것만을 놓고 단순하게 생각한다고 섣부르게 판단할 문제도 아니죠.

마지막으로 다시 한번 말하지만 진중권씨의 발언과 정지민씨의 발언은 별개의 문제입니다. 정지민씨를 변호하기 위한 심정은 이해가 되는데 그렇다고 해서 진중권씨를 비난하는 것은 바른 대응이 아니죠.

전 진중권씨나 정지민씨나 서로 뭐라고 헐뜯고 욕하면서 싸우든지 전혀 신경쓰지 않습니다. 다만 언론의 자유나 표현의 자유 또는 대학의 자율성 같은 민주주의 원칙을 훼손하는 행위를 하거나 그런 행위를 옹호하며 거드는 자들에 대해서만 할 말이 있을 뿐이죠. 정지민씨 같은 경우는 자기가 무슨 말을 지껄이는지도 잘 모를 것 같다는 의미에서 피해자라고 본 겁니다. 안쓰럽기도 하구요.
| 2009.10.18 19:23 | PERMALINK | EDIT/DEL
제가 진중권씨를 안좋게보는건 사실이지만 그렇다고 정지민씨를 옹호하는건 아닙니다.머 양측의 주장은 재판의 결과를 기다리면 될것이니까요.
제가 이상하게 생각한건 정지민씨의 발언하나하나를 짚어내시면서 '조롱과 멸시의 논조가 너무 막나간다' '지켜야할 선은 넘어버렸다' 이런 지적을 하시면서 왜 진중권씨에게는 그런 똑같은 엄격한 잣대를 적용하지않는것인가 하는 순전한 궁금증때문이죠.다른사람도 아니고 풍자와 독설을 밥먹듯이하는 진중권씨니까 말이죠.
진중권씨와 정지민씨의 발언은 서로 응수하는 식으로 이뤄진것이니 과정을 보지않고 따로따로 별개의 문제로 보기에는 누가 잘못했는지 알수없다는게 제생각이고요...
머 님께서 이제 서로 잘못을 했으면 책임을 져야한다고 말하시니 그부분에 대해서는 이제 별로 할말은 없네요.
BlogIcon montreal florist | 2009.12.01 03:02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정지민 전여옥, 정말 비슷하군여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