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 (436)
(14)
時事 (91)
文化 (74)
言語 (13)
科學 (2)
日常 (217)
臨時 (0)
Scrap (15)
中國語 (9)
Beer (1)
Delta (0)
«   2021/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1,169,990 Visitors up to today!
Today 3 hit, Yesterday 18 hit

View top news

2007. 12. 30. 21:02

'~하는 동안 노무현은 뭘 했나?'

이제 와서 하는 말이지만 나는 노무현 정권 내내 유행했던 위의 댓글을 최초로 썼던 사람들 중의 한 명이다. 시기는 정확히 기억나지 않지만 내가 저런 덧글을 처음 달고 몇 개월 후에야 비로소 네이버 뉴스 기사 등의 댓글에서 놀이처럼 유행하는 모습을 드문드문 보기 시작했으니 썩 틀린 말은 아닐 것이라고 생각한다.
 
본래 내가 저런 댓글을 처음 달았던 이유는 순전히 언론에 대한 불만 때문이었다. 하루라도 대통령을 깎아내리고 우스갯거리로 만들지 않으면 입에 가시라도 돋힐 듯 지독하게 '까대는' 일부 언론들에 대한 조소의 의미를 담아 정치와는 아무 관련도 없는 전혀 엉뚱한 기사에다가 '아예 이것도 노무현 탓이라고 해 보지 그래?'라는 뜻으로 댓글을 달았었다.
 
그런데 이 댓글이 애초의 내 의도와는 정반대로 노무현 대통령을 비판하는 사람들에 의해 무능력한 정권을 냉소적으로 표현하는 의미로 유행이 되는 것을 보고 속으로 대체 이들의 유머감각은 어떻게 꼬여있는 것일까라고 생각하며 허탈하게 웃고 말았던 것이다.

'~하면 어때? 경제만 살리면 되지'

얼마 전부터 다음과 네이버 등 포탈이나 여러 게시판에 등장하기 시작한 댓글이다. 언뜻 '바보야, 문제는 경제야(It's the economy, stupid)'라는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의 선거 구호가 떠오르기도 하는 이 댓글은 오히려 클린턴에게 승리를 안겨줬던 그 구호와는 대척점에 놓여있는 듯한 느낌을 준다는 것이 더 정확할 것 같다. 즉 경제를 살릴 수 있는 후보를 뽑아야겠다는 일념으로 여러가지 의혹의 중심에 서 있는 후보를 선택한 유권자들에 대한 냉소를 보내는 의미라고 보고 저 말에 감춰진 행간의 뜻을 풀어 쓴다면 '멍청이들아, 경제가 다냐(Nuts, you still believe money talks?)' 또는 '아무리 경제가 중요해도 그렇지, 다른 건 눈에 뵈지도 않더냐?' 정도일 것이기 때문이다.

어떤 이는 경제만 살리면 된다는 생각이 실제로 여러 국민들 사이에 자리잡고 있기 때문에 이 댓글이 갖고 있는 냉소적 의미에 대해 찬성하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고 또 다른 이는 이 댓글이 계속해서 즐길만한 놀이로서의 단순함과 재미를 갖추었기 때문에 앞으로 이명박 정권이 내놓을 성과와 국민들의 체감도에 따라 만약 기대에 미치지 못했을 때 이명박 정권의 무능력을 비꼬는 비아냥으로 둔갑하여 유행할 가능성이 크다면서 이명박 당선자가 도깨비 방망이를 갖고 있는 것은 아니라는 자신의 비관론을 설파하기도 한다.

그렇다면 내 생각은 글쎄?

"이게 무슨 의미건 어때? 경제만 살리면 되지(못 살리면 각오해야 될 걸?)."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