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 (436)
(14)
時事 (91)
文化 (74)
言語 (13)
科學 (2)
日常 (217)
臨時 (0)
Scrap (15)
中國語 (9)
Beer (1)
Delta (0)
«   2022/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1,173,840 Visitors up to today!
Today 2 hit, Yesterday 13 hit

View top news

2008. 1. 2. 20:16
이번 18대 총선은 4월 9일이다. 국회의원 선거의 법정선거운동기간이 선거일을 제외하고 13일인 점을 감안할 때 3월 27일부터 공식적인 선거운동이 시작되는 셈이다.

아직은 대다수의 정치분석가들이 이렇다할 전망을 내놓고 있지는 않지만 이미 많은 이들은 한나라당이 승리하리라는 예감 하에 올해를 설계하고 있다. 머지 않아 쏟아져 나올 총선 전망들에는 각자의 주장을 뒷받침할 여러 가지 근거와 이유가 제시되겠지만 여기에 적는 이 글에는 근거라고 할만한 특별한 내용도 없고 그저 내 눈에 비치는 사람들의 심리와 말 그대로 단순한 예감을 바탕으로 적었을 뿐이라는 사실을 미리 밝혀둔다.(낚싯글이라고 해도 무방하다 ^^).

18대 총선을 지배할 투표심리의 가장 큰 요소는 17대 총선에서 열린우리당이 과반의석을 차지했을 때와 동일하다. 즉 커다란 변수가 없는 한 이명박 정권이 마음껏 정책을 펼칠 기회를 한 번은 주겠다는 심리가 투표 행태에 고스란히 반영될 것이라는 뜻이다.

따라서 예상되는 선거 결과를 간단히 요약하자면 한나라당 압승, 창조한국당 약진, 통합신당 몰락, 민노당 후퇴, 민주당 궤멸에 이회창 신당의 바람은 미풍에 그칠 것이다.

이런 예상에 대해 조금이라도 더 나은 결과를 얻기 위한 각 당의 해법은 한나라당은 포퓰리즘, 창조한국당은 친노세력 흡수, 민노당은 수정주의, 이회창 신당은 한나라당을 돕겠다는 캠페인이고 민주당과 통합신당은 답이 없다. 설명을 조금 보태자면 포퓰리즘은 단기간에 큰 효과를 내는 마약과도 같아서 나중에는 치명적인 독이 될 수도 있기 때문에 어차피 승리가 예상되는 한나라당은 욕심을 조금 줄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창조한국당은 지금의 어정쩡한 이미지를 보다 또렷하고 분명한 이미지로 개선해야 한다. 현재 분당설이 나돌고 있는 민노당은 현실이냐 원칙이냐를 선택해야 한다. 통합신당은 강금실 등 그나마 아직 이미지가 훼손되지 않은 브랜드 스타를 전면에 내세우는 식으로 변화의 인상을 주기 위해 발버둥을 쳐야 할 것이다. 이회창 신당은 한나라당에 적극 협조하면서 그들이 잘못된 길을 가면 채찍질을 하겠다는 주장만이 꽤 쓸만할 것이다. 민주당은 역시 답이 없다.

다시 말하지만 이 예측은 전적으로 주관적이며 아무 근거도 없다. 각 지역구 별로 특수한 상황이나 이슈, 특히 각 당에서 어떤 인물을 공천할 것인가에 대한 고려도 전혀 참작되지 않은 순전히 정파별 전략에 대한 개인적인 소견일 뿐이다.

마지막으로 이런 예측결과가 지극히 실망스러운 사람들에게는 2010년 지방 선거에서는 다시 여당이 참패하게 될 것이라는 말로써 위안을 드리고 싶다.

BlogIcon Empty Eyed | 2008.01.05 21:58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안녕하세요. 조언 감사드립니다. 위의 포스트 트랙백해 갑니다.
BlogIcon Libertas | 2008.01.05 23:57 신고 | PERMALINK | EDIT/DEL
안녕하세요. 조언이라기보다는 그냥 저도 모르게 불쑥 던진 말이라서 솔직히 뒷감당이 안되네요. 아무튼 반갑습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