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 (436)
(14)
時事 (91)
文化 (74)
言語 (13)
科學 (2)
日常 (217)
臨時 (0)
Scrap (15)
中國語 (9)
Beer (1)
Delta (0)
«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1,170,599 Visitors up to today!
Today 3 hit, Yesterday 30 hit

View top news

2009. 9. 1. 03:08
컴퓨터를 사무실로 옮겨 버렸다. 두 대를 놓고 쓸 작정이다. 앞으로 다시는 집에서 컴퓨터를 켜는 일은 없을 것이다. 그런데 술을 먹고 이런 생각을 하니 왠지 마음 한구석이 허전해져서 집앞 PC방에 왔다. 초딩처럼 한 시간 정액을 끊었지만 10분 만에 집으로 돌아갈 것이다. 토막잠이라도 일단 자야하니까. 사실 컴퓨터로 하는 일은 별로 없다. 아니 일은 좀 생길 수도 있다, 오늘 회의 결과에 따라 정해진 계획에 의한다면. 그렇지만 집에서는 철저히 쉴 생각, 아니 글이라도 한 줄 읽을 생각이다. 지금은 PC방에 와서 술에 취해 헛소리를 중얼거리지만 이놈의 PC, 아니 컴퓨터 이놈, 너는 내 인생에 별로 도움이 안되는 것 같다. 286XT부터 컴퓨터를 썼지만 커다란 플로피 디스켓을 넣고 DOS 명령어를 치던 그때가 차라리 좋았어. 하루 대부분의 시간 동안 휴대전화를 붙들고 있으면서도 외출할 때는 휴대전화를 들고 다니지 않던 존 레넌 선생을 나는 비웃었지만 나도 곧 그렇게 될 것 같다, 컴퓨터를 집에서 치움으로써.

'日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치파오를 입은 여자  (0) 2009.09.19
나는 거짓말장이가 아니라서 다행입니다.  (0) 2009.09.06
컴퓨터를 치웠다.  (0) 2009.09.01
세상의 모든 글과 말은 동어반복  (2) 2009.08.26
기억의 조작  (0) 2009.08.17
개꿈  (0) 2009.08.16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