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 (436)
(14)
時事 (91)
文化 (74)
言語 (13)
科學 (2)
日常 (217)
臨時 (0)
Scrap (15)
中國語 (9)
Beer (1)
Delta (0)
«   2020/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1,151,482 Visitors up to today!
Today 8 hit, Yesterday 14 hit

View top news

2008. 1. 30. 04:43

타이페이에서 한 시간 거리에 위치한 타오위안(桃園)군의 한 초등학교에 영어 몰입교육을 위한 대만 최초의 영어 마을이 개설됐다고 합니다. 이 마을의 특이한 점은 바로 우리나라의 영어 마을을 본받아 만들어졌다는 사실입니다. 영국의 BBC에서는 '행복한 영어 마을(Happy English Village)'이라는 이름이 붙은 이 마을의 원장 Morgan Sun씨와의 인터뷰 내용을 소개하고 있는데 다음과 같습니다.

"제가 10년 전 한국을 방문했을 때 한국인들의 영어 실력은 일본인들처럼 형편없었습니다. 하지만 작년에 다시 방문했을 때는 많은 영어 마을들이 개설되어 있었고 한국 청소년들의 영어 실력은 대만보다 훨씬 나았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만항공사가 기증하여 활용되고 있는 실제 비행기 동체 사진


King Car라는 비영리교육재단이 약 10억원의 돈을 투자하여 타오위안군과 공동운영하는 이 영어 마을에서는 24명의 자원봉사자들로 구성된 원어민들이 총 120명 정도의 입소 인원을 원어민 1인당 12명씩 나눠 맡아 강의나 쓰기 평가 등은 일절 하지 않고 오로지 말하기에만 중점을 두고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합니다.

현재 대만의 다른 지방 자치단체들 중 많은 수가 우리나라의 영어마을과 흡사한 영어마을을 구상 중이라고 하는데 엄청난 적자에 시달리며 지자체 재정에 압박을 가하면서도 그 효과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반응이 주를 이루고 있는 우리나라 영어마을의 실태를 제대로 알고 따라하는 것인지 궁금할 따름입니다.

관련 링크.1  데일리안 기사: '대만, 경기 영어마을 주목'
관련 링크.2  BBC 기사(영문): 'English Village' opens in Taiwan
관련 링크.3  Happy English Village(快樂英語村) 홈페이지(중문, 영문): 'Happy English Village'

참고로 이 글은 대만의 어리석은 한국식 영어마을 따라하기가 나팔수들에 의해 과대포장되어 인수위의 광적인 영어집착을 정당화시키거나 영어 몰입교육 찬양을 위한 좋은 근거로 호도되는 것을 사전 예방하기 위해 작성되었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