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 (436)
(14)
時事 (91)
文化 (74)
言語 (13)
科學 (2)
日常 (217)
臨時 (0)
Scrap (15)
中國語 (9)
Beer (1)
Delta (0)
«   2022/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1,173,345 Visitors up to today!
Today 2 hit, Yesterday 15 hit

View top news

'다음블로거뉴스'에 해당되는 글 2건
2008. 9. 23. 19:28
블로거뉴스 AD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블로거뉴스 AD에 바란다'를 주제로 포스트를 올려야 한다고 해서 이렇게 글을 쓰지만 실상 블로거뉴스 AD에 바라는 것은 별로 없다. 솔직히 블로거뉴스 AD가 온라인 광고의 선두 주자로 우뚝 서게 되서 참여한 여러 블로거들에게 가능한한 많은 수익을 보장해주는 것 외에 더 바랄 것이 뭐 있겠는가.

애초에 블로그에 광고를 달지 않기로 마음 먹었다가 생각을 바꿔 이렇게 광고를 신청하게 된 데에는 블로그 광고 시장 자체의 파이를 키우는데 어떻게든 일조를 해서 양질의 블로그를 더 많이 접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막연한 바람이 큰 영향을 미쳤지만 과연 그렇게 될 수 있을지는 확신할 수 없다. 구글 애드센스 열풍이 불었을 때 양화와 함께 악화도 벌떼처럼 유입되는 현상을 목도한 경험이 있기 때문이다.
 
어쨌든 트래픽이 곧 돈이자 힘의 원천인 온라인 세상에서 블로거뉴스 AD가 많은 트래픽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결국 포탈로서의 다음과 메타블로그로서의 다음블로거뉴스 자체의 트래픽을 어떻게 끌어올리느냐가 관건이자 선결문제라고 할 수 있기 때문에 블로거뉴스 AD가 아니라 다음블로거뉴스에 바란다로 주제를 정했어야 하지 않나 하고 고개를 갸우뚱거리게 된다.

블로거들이 다음블로거뉴스에 대해 호의적으로 고민할 수 있는 영역은 매우 제한적이다. 오프라인의 기존 매체(언론, 출판 등)와는 차별화된 양질의 포스트를 차별화된 방식으로 제공함으로 다음블로거뉴스의 경쟁력에 보탬을 준다는 것 외에는 딱히 떠오르는 방안이 없는데 조금 구체적으로 풀어 보자면 내용에 있어서의 블로그 차별화는 공간적 차별화(현지 블로거의 특화), 시간적 차별화(실시간 포스팅), 문화적 차별화(틈새 문화의 공략) 등을 꼽을 수 있겠고 방법에 있어서의 차별화는 쌍방향성(댓글과 트랙백을 통한 소통과 교류)의 극대화와 커뮤니티와의 연계가 떠오르는 정도다.

아이디어 차원의 이야기지만 쌍방향성과 커뮤니티에 대해 조금 더 언급하자면 온라인 커뮤니티에 대한 관심이 강한 한국적 특수성을 감안했을 때 블로그와 카페를 결합시킨 일명 '블로페(blofe)' 같은 것도 히트 상품이 될 지 모른다. 관심사가 비슷한 블로그들(유저가 아니라 블로그다)을 카페 형식으로 모아서 포스트들을 공유하며 댓글과 채팅으로 일종의 유대감을 느낄 수 있게 하고 동시에 소규모 메타블로그로 기능할 수 있다면 충분히 상품성이 있을 거라 생각한다(여건만 되면 내가 직접 추진할 지도 모른다).

그 외에는 뉴스 편집권의 문제나 필터링 등의 규제 문제가 생각나는데 이는 다음이 책임지고 결정할 사안이지만 블로거들의 의견수렴이 필수임은 두말할 나위가 없을 테고 이런 부분은 알아서 잘 해주리라 믿는다. 또 TV 광고 등 마케팅 노력이 부족한 점이나 블로거뉴스 카테고리 등에 대해서도 불만이 있지만 아무튼 다음블로거뉴스에 대한 호의적인 고민은 여기까지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7. 12. 21. 22:58

네이버에서 티스토리로 블로그를 옮긴 이후 처음으로 다음블로거뉴스, 올블로그, 이올린 이 세 가지의 메타 블로그 사이트들을 이용해 보는 중이다. 이 세 가지 메타 블로그 사이트들에 대해 사용자 편의성을 놓고 짧은 개인적 경험을 바탕으로 간단히 순위를 매겨보자면 아무래도 이올린 > 다음블로거뉴스 > 올블로그 순서인 것 같다.

가장 편리하다고 느낀 이올린(http://www.eolin.com)은 먼저 카테고리별, 테마별 분류와 태그별, 지역별 분류를 동시에 제공하는 데다가 내포스트, 내추천글, 이웃 최신글 등 블로그 이용시 실질적으로 가장 많이 사용하게 되는 메뉴를 원클릭으로 제공하고 있다는 점도 눈에 띈다.
 
다음블로거뉴스(http://bloggernews.media.daum.net)는 역시 대형 포탈답게 다양한 카테고리 내에서 추천순, 조회순, 시간순으로 포스트를 나열해 볼 수 있게끔 해놓고 동시에 카테고리 헤드라인에서는 추천수에 따른 Best 포스트들을 배치해 놓아 일목요연한 느낌이다. 다만 카테고리 내에 제목 검색 이나 태그 검색 등의 기능까지 있었으면 더 좋았을 것이다. 그리고 추천수에 대한 논란이 끊이지 않는 점 또한 아쉽다. 10표의 추천수를 행사한다는 황금펜(?)인지 아니면 다음의 직원인지는 몰라도 포스트의 질과 내용을 떠나 가령 주요 일간지 기자의 포스트이거나 유명 병원 의사의 포스트가 올라오면 마치 그들의 배경만으로도 추천받아 마땅하다는 듯이 기계적으로 추천하거나 소문처럼 인맥에 따라 추천을 해주는 듯한 인상을 짙게 풍길 때가 가끔 있다.
 
마지막으로 올블로그(http://www.allblog.net)는
아직까지도 잘 이해할 수가 없다! 솔직히 이것은 내가 아직 올블로그에 대해서는 너무 무지해서 그렇다고 생각하지만 첫 번째 왜 처음 화면에 메인, 영화채널, 정치채널 이 세 가지만 있는지 그 이유를 알 수가 없다. 다른 채널은 아예 없든지 아니면 다른 채널을 보기 위해서는 뭔가를 직접 설정해야 하는 것인가? 두 번째 이올린과 비교하여 마이올블로그에서 자기 글에 대한 추천수가 보이지 않는 것도 불만이다. 내가 쓴 글 중 어떤 글이 가장 많이 추천 받았는가 궁금하더라도 올블로그의 추천수만큼은 알 수가 없는 것이다. 세 번째 다른 메타 블로그 사이트와 차별되는 요소로 키워드라는 게 있는데 그저 번거롭게만 느껴지고 왜, 무엇을 위해 있는 기능인지 설명을 읽어 보아도 역시 알 수가 없다. 그래서 솔직히 올블로그는 그저 포스트 발행만을 위해 형식적으로 이용하는 것에 불과한 셈이다.

그리고 일년을 마무리 짓는 연말이 되면 블로고스피어에서도 투표로 분야별 파워블로거들 순위를 뽑아 보여주거나 아예 상징적 등급을 매겨 양질의 포스트를 쏟아낸 블로거들을 구별해주는 등의 모습도 있어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 만약 그렇게 된다면 불성실한 블로거들에게는 하나의 모범이자 자극제가 될 수 있을 것이고 명예를 얻은 블로거들은 보람과 격려를 동시에 느낄 수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BlogIcon 비트손 | 2007.12.22 02:45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안녕하세요. 올블로그입니다. 먼저 메타블로그 서비스에 대한 인상적인 포스팅 잘읽었습니다. 사용자의 편의성이란 평가기준으로 놓고 보았을때 올블로그가 가장 낮은점수를 받았다는것에 대해서 좀더 편리하고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해드려야 하겠다는 강한 책임감을 느끼게 됩니다.

그와 더불어 한가지 부연설명드리고 싶은 부분은 현재 메인 영화채널, 정치채널로 구분해놓은 것은 올블로그가 자칫 편중된 이슈에 너무 치우쳐있다는 사용자분들의 의견들이 계셨기때문에 이를 보완하기 위한 과도기적 단계로써 채널이라는 카테고리를 만들어서 테스트중이기 때문입니다. 즉 완결된 서비스가 아니라 앞으로 다양한 채널이 추가되어서 이올린이나 블로거뉴스와는 좀 더 다른 형태의 범주화를 통해 사용자들의 다양한 목소리와 가치를 담아내고자 하는 의도가 있다는 것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그리고 다른 채널을 보시기 위해서 설정해야 할부분이 따로 있는것은 아니라는 말씀을 드립니다.

추천수와 키워드의 문제는 올블로그 내부적으로 의견을 전달하여 서비스개선에 적극 반영되도록 하겠습니다. 아울러 제기해주신 문제에 대해서는 좀더 고민하고 노력해서 실질적으로 서비스를 사용하는 분들이 불편을 느끼지 않도록 앞으로 계속해서 노력하겠습니다. 의미 있는 조언들에 감사드립니다.(__)
BlogIcon Libertas | 2007.12.22 14:57 신고 | PERMALINK | EDIT/DEL
아, 네 그렇군요. 저도 아직 많이 모르는 상태라서 올블로그의 좋은 점과 더 잘 활용할 수 있는 법을 더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이렇게 직접 설명을 해주시니 속이 시원해집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