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 (436)
(14)
時事 (91)
文化 (74)
言語 (13)
科學 (2)
日常 (217)
臨時 (0)
Scrap (15)
中國語 (9)
Beer (1)
Delta (0)
«   2020/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1,150,888 Visitors up to today!
Today 19 hit, Yesterday 19 hit

View top news

2008. 10. 6. 07:00
가만 생각해 보면 영어의 발음법은 참 불합리하다. 예를 들어 horse, on, one, so, to, actor 등의 단어들은 모두 동일한 'o'라는 모음을 이용해 표기되지만 그 발음은 각각 //, //, //, //, //, //로 다르기 때문이다. 우리말에서 'ㅗ'라고 쓰고 //가 아닌 //나 //로 읽는 사례가 없다는 사실을 떠올려 보면 영어가 얼마나 불규칙적이고 비경제적인 발음법을 갖고 있는지 알 수 있다. 우리가 사용하는 한글이 인류 역사상 최고의 문자체계임을 자타로부터 공인받고 있기 때문에 우리말과 비교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치자. 그렇지만 독일어나 스페인어처럼 알파벳이라는 동일한 문자체계를 사용하는 다른 언어들과 비교해도 영어의 발음법은 불합리함을 뛰어넘어 매우 난잡하고 너저분해 보인다. 그런데 뜬금없이 이런 얘기를 하는 까닭은 어제 블로거뉴스를 읽다가 어느 블로그에서 다음과 같은 댓글을 읽었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블로그의 주인장이 굳이 '블러그'라는 표기를 고집하는 이유를 적어 놓은 댓글이다. 그냥 지나칠 수도 있는 댓글이지만 며칠 남지 않은 한글날이 영 마음에 걸려서 몇 자 반박해 본다.

첫째 블로그라는 단어는 한국에서 사용하는 영어, 즉 외국어가 아니라 한국인들이 사용하는 한국어다. 다만 한국어 중에서도 영어 단어를 차용한 외래어로서 외래어 표기법에 따라 적으면 된다. 현재 외래어 표기법에 맞게 국립국어원에 등재된 단어는 '블러그'가 아니라 '블로그'다. 따라서 '블로그'로 적어야 옳다.

둘째 외래어를 적을 때는 원어민의 발음을 따라가는 게 원칙이지만 위 댓글의 주장대로 '블러그'가 원어민의 발음에 더 가깝다고 할 수 없다. 굳이 적어 보자면 '블라-ㄱ'나 '블로-ㄱ' 정도가 더 가까울 것이다. 게다가 외래어 표기법은 외국어 발음을 그대로 적기 위해서가 아니라 한국어 사용자들끼리 외래어를 사용해 편리하게 의사소통하는 데 도움을 얻자고 만든 일종의 약속이다. 저 댓글의 주장대로라면 바나나를 '버내너'로, 오렌지를 '어륀지'로, 라디오를 '뤠이디오우'로 표기해야 되겠지만 외국인들이 다른 나라 말을 자기 식대로 발음하듯이(가령 서울을 '쎄울'이나 '써울'이 아닌 '서울'로 제대로 발음하는 외국인이 몇 명이나 있나?) 우리도 어떤 말이든 우리가 쓰고 발음하는 대로 적으면 된다.

셋째 한국인들이 영어를 잘 못하는 것은 저 주장과 정반대의 이유 탓이 크다. 즉 발음이 맞네, 틀리네, 원어민 발음에 가깝네, 머네, 문법이 맞네, 틀리네, 미국식 영어와 가깝네, 머네 하며 따지는 습성 탓에 영어가 잘 늘지 않는 것이다. 다시 말해 '너희는 미국인이니 미국식 영어를 해라, 나는 한국 사람이니 한국식 영어를 하겠다' 라는 자신감이 없다는 얘기다. 유독 우리나라 사람들과 일본 사람들만 이렇게 자신감이 부족하다고 하는데 그럴 땐 반기문 총장의 영어 구사나 조셉 콘라드의 영문 소설[각주:1]을 떠올려 보라. 전혀 주눅들 필요가 없다.

나는 우리말처럼 뛰어난 언어가 없고 한글처럼 훌륭한 문자체계가 이 세상엔 없다고 생각한다. 특히 영어는 우리말에 비할 바가 못 된다. 과거 로마제국의 멸망과 함께 라틴어가 화석화되었듯이 영어도 지금처럼 언어로서의 비경제성과 불합리성을 씻어내지 못한다면 결국 언어 사용자들로부터 외면 받을 수 밖에 없다. 아무리 포용과 융합에 능하고 새로운 명사들을 끊임없이 만들어 내는 문화적 뒷받침을 받는다 하더라도 세계 제패의 균형이 무너지는 순간 자연스럽게 제국과 운명을 함께 할 것이다. 그래서 언젠가는 북미 대륙에서 영어와 더불어 스페인어와 중국어가 공용어로 채택될 날이 올 지도 모른다.

오는 한글날에는 주변의 영어 광풍에 부화뇌동하던 일을 잠시 잊고 내 모국어로 된 시집을 한 권 사서 읽어 보는 것이 어떤가? 자랑스러운 우리말과 우리글이 세계로 뻗어나가 영어 따위는 배울 필요도 없이 전 세계를 여행할 수 있는 흐뭇한 세상을 한번 상상해 보는 것도 괜찮고...
  1. 러시아 국적의 폴란드인으로 청년기에 영국으로 귀화했던 조셉 콘라드도 주류 영어 문학작품에 비해 상당히 이국적인 영어를 사용해 글을 썼지만 'Lord Jim', 'Heart of Darkness' 등 유명한 영문 소설들을 남겼다. [본문으로]
지나가다가 | 2008.10.06 09:21 | PERMALINK | EDIT/DEL | REPLY
특히나 2번 3번은 정말 공감이네요 ^^
BlogIcon MoOLpAsS | 2008.10.06 09:28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도 같은 의견을 가지고 있습니다...

예전부터 느낀건데... 꿋꿋이 마그도나루도와 테레비, 코히 등을 고수하는
이혼진들이 가끔은 존경스럽더라구요....

그들의 그러한 언어습관이 어찌 보면 영어를 추종하는 것으로 보일 수도 있지만
다른 시각에서 보면 영어를 철저하게 일본어화 시켰다고도 볼 수 있는거거든요...
저는 두 번째 시각에 더 동의하구요...

우리도 자신감 좀 가졌으면 좋겠습니다..
BlogIcon Libertas | 2008.10.06 10:11 신고 | PERMALINK | EDIT/DEL
그럼 마그도나루도도 일본에서는 외래어인가요? 상표명이라 아닐 거 같지만 갑자기 그게 궁금해지네요. ㅋ
외래어 아닌가요? | 2008.10.06 14:46 | PERMALINK | EDIT/DEL
마끄도나르도..ㅋ 그런 단어들은 가타카나로 표기하죠. 일본사람들은 영어를 제멋대로 발음합니다. 알파벳마다 음 정해놓고 묵음, 장모음, 단모음 신경 안 쓰고 그대로 읽습니다. 일본어 모르는 사람은 들어도 그게 무슨 단어인지 절대 파악 못 합니다. 한 마디로 일상생활에서 영어단어를 엄청 많이 사용은 하는데, 일본인밖에 못 알아듣는다는 거..
맨솔 | 2008.10.06 09:36 | PERMALINK | EDIT/DEL | REPLY
짝짝짝.. 박수를 보냅니다.
| 2008.10.06 09:40 | PERMALINK | EDIT/DEL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BlogIcon Libertas | 2008.10.06 09:57 신고 | PERMALINK | EDIT/DEL
우리말에 대한 지적은 맞습니다. 그래서 저도 처음에는 '아름다운'이라고 썼다가 고쳤습니다. 요즘 영어에 비해 상대적으로 위축된 우리말에 대한 자부심을 갖자는 뜻으로 '뛰어난'으로 고친 겁니다. 그렇지만 자만하거나 문화적 우열관계로 확장시켜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반대로 문자체계로서의 '한글'이 다른 문자들보다 우수하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입니다. 문화 자체는 우열을 가릴 수 없지만 문화적 발명품인 문자체계는 가능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렇지만 우리말과 마찬가지로 문화 전체로 확장시켜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BlogIcon 트루미디어24 | 2008.10.06 09:48 | PERMALINK | EDIT/DEL | REPLY
블로그는 외래어지만 무조건 영어발음에 충실 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옛날에는 NEWS가 "뉴우스"였지만 지금은 대부분 "뉴스"라고 하지 않습니까?
반대로 갑자가 Pusan이 Busan으로 변하지 않습니까?
저는 "그 때 그 때 달라요"라고 말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각 나라마다 장점 단점은 있다고 생각하지만 그래도 한글이 우수한 언어라고 생각합니다.

이전에 이런 주제로 올린 저의 기사 트랙백합니다.
BlogIcon Libertas | 2008.10.06 10:06 신고 | PERMALINK | EDIT/DEL
트랙백의 글 잘 읽었습니다. 트루미디어님이 글에서 지적한 것처럼 인명과 지명의 로마자 표기에 관해 특히 문제가 많다고 들었습니다. 저도 한글의 로마자 표기법이 계속 바뀌어 왔고 또 오래 사용된 관용적 표현들로 인해 로마자 표기가 너무 혼란스럽다는 생각만 했지 그 이상은 별로 고민을 안 해봤네요...아마도 국어학자들이 하고 계시겠죠? ^^;
... | 2008.10.06 09:51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정확한 글이네요.
외래어는 한국사람이 쓰는 어휘일 뿐이지, 원어발음를 옮겨적기 위한 수단이 아니죠.
이미 귀화한 말일 뿐이니까요.
외국의 것이란 무조건 좋고 한국의 것이면 비하하는 사람들은 반성해야 합니다.
BlogIcon Greensun | 2008.10.06 09:57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無識함이 통통튀는 댓글이군요.ㅋ
반드시 미국발음으로 외래어를 적는 저분은 참 똑똑하신 분인가봅니다. 외국어와 외래어도 구분하지 못하는 걸 보니...
dd | 2008.10.07 02:01 | PERMALINK | EDIT/DEL
완전공감 ㅋㅋㅋㅋㅋ
솔직히 외국나가면 세계의 90%가
영국영어>>>>>>>>>>>>>>미국영어 이게 현실...
어디가서 미국영어나 흑인슬랭 배웠다고 설치면..
놀림감 ㅋㅋㅋㅋㅋㅋㅋ 한국에서나 있어보이지
토메이토~ 뤼멤붤 이런건... 씨알도 안먹힘 ㅋㅋㅋ
1 | 2008.10.06 11:58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일본은 그럼? 핫도그는 홋또똑구 ---_-베트맨은 밧또만
BlogIcon 자그니 | 2008.10.06 12:11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은연중 미국은 원본, 우리는 짝퉁...처럼 여기는 습관이 있는 것 같습니다. 좋은 지적이네요..
BlogIcon Libertas | 2008.10.06 15:23 신고 | PERMALINK | EDIT/DEL
우리를 영어 앞에서 주눅 들게 하는 건 미국인과 미국 문화가 아니라 우리 안의 사대주의겠죠. 감사합니다.
흐음.. | 2008.10.06 14:05 | PERMALINK | EDIT/DEL | REPLY
미국식 발음이 정확한 것이고 영국식 발음은 부정확하고 틀린 것이랍니까?
영국인들이 미국발음 이쁘다고 따라하는 경우는 극히 드물지만 미국인들이 영국발음 섹시하다고 따라하는 경우는 엄청 많은 걸 봐선 미국 발음보다 영국 발음이 나은 것 같은데요.
영국인들은 blog를 블로그에 가깝게 발음한답니다.
미국 발음만을 고집하는 사람들은 미국이 영국의 식민지였었고, 아직까지 영국의 그늘에서 벗어나지 못했다는 사실을 직시하기 바랍니다.
BlogIcon kero | 2008.10.06 15:31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그전에 글을 적었는데 차 이름을 페라리 라고 적었는데 밑에 리플이 미국식 발음은 "퍼라리"라고 지적 해 주신 분이 계시더군요. 미국에 22년 살은 제가 한국 사이트에 글 적으면서 미국식 발음 따라 한다고 "퍼라리"라고 적어야지 맞는 것일까요?

영어는 나라마다 다 다르게 발음 되는 것입니다. Libertas님께서 아주 명확하게 글을 적어 주신듯 합니다. 저는 미국식 영어를 하지만 세계를 여행해 다녀봐도 미국식 영어 쓰는곳은 필리핀 정도.... 딴 나라에서는 영국식 발음이 더 잘통하지요 ^^
BlogIcon Libertas | 2008.10.06 23:21 신고 | PERMALINK | EDIT/DEL
감사합니다. 미국에서 22년 간 사신 분 치고는 우리말 구사 실력이 대단하시네요. 약간 부럽...ㅋ
BlogIcon 꿈별 | 2008.10.06 16:13 | PERMALINK | EDIT/DEL | REPLY
진짜 무식한 사람 댓글이군요 ㅎㅎ

한국인들이 죽어도 영어못하는이유라 쓰는것좀 보십쇼 ㅎㅎ
그러면 일본인들은 뭐랍니까? 프랑스인들은 또 뭐랍니까?

각각 자국의 발음의 한계를 인정하고 발음표기도 인정해줘야할건데
저런 댓글쓴 인간의 생각이면 영어를 공용어로 쓰자고 주장해야지

블러그나 블로그나..
결국 blog가 아니건만... 정말 한심한 댓글이었네요 ㅎㅎ
텐샤 | 2008.10.06 16:44 | PERMALINK | EDIT/DEL | REPLY
영어는 영국에서 쓰는 언어이지 美어가 아닙니다.

그리고 영어 발음으로 뭐라그러는 분들!! 영어 공부 해보셨나요?

저는 예전에 그 어린쥐 사건때문에 참 많이 웃었는데.. 영어는 발음에 대해서는 관대한 편입니다. 특히 모음은요;;
중요한 것은 악센트죠.. 악센트 틀리면 발음 잘했다고 생각되어서 못 알아듣습니다.
초래기 | 2008.10.07 04:58 | PERMALINK | EDIT/DEL
공감합니다.
딴엔 '영어 잘한다' '발음 좋다' 소리 많이 들었다고 자부했었는데, 처음 외국에 나갔을 때 숙소 주인이 그러더군요. '발음은 좋은데 액센트가 없어서 하나도 이해를 못 하겠다'고요. 그때 당황했던 것 생각하면... ^^; 정말 뒤통수를 강하게 내리치는 깨달음이었습니다.
BlogIcon ydhoney | 2008.10.06 18:01 | PERMALINK | EDIT/DEL | REPLY
참 사람도 여러가지인듯 '-'
노노 | 2008.10.06 18:02 | PERMALINK | EDIT/DEL | REPLY
본론에서 벗어난 이야기 일수도 있지만
이면적인 면이 있다고 생각해요.윗분들 댓글에서도 볼 수 있다시피 한국식 발음은 쑥쓰러워하고 쪽팔려하면서도
마끄도나르도.. 등등 비영어권 국가의 영어 발음에 대해서는 농담조로 비꼬길 서슴치 않으니까요.
일본에서의 영어나 한국에서의 영어나 자국의 언어로 표기 하기 위해서는 적절한 변형을 거쳐야하죠.
문화사대주의의 영향일까요..
어디에서건 편협한 사고를 하는 사람들을 보면 씁쓸해지기 그지없네요
BlogIcon Libertas | 2008.10.06 23:19 신고 | PERMALINK | EDIT/DEL
위의 댓글에서는 일본식 영어를 비꼰게 아니라 이미 현지화된 영어 단어는 실제 영미권의 발음과 동떨어졌더라도 꿋꿋이 자기 식으로 읽는다는 예를 든 것입니다. 우리가 외래어를 우리말로 포용하여 사용하는 것과 똑같다는 거지요.
como | 2008.10.06 22:31 | PERMALINK | EDIT/DEL | REPLY
맞는 말씀에 적극 공감합니다.

박수...짝!! 짝!!
7 | 2008.10.06 23:34 | PERMALINK | EDIT/DEL | REPLY
토마토는 미국에서는 터메이로우, 호주에서는 토마토라고 발음하더군요. 콜라도 미국에서는 코크 또는 펩시, 호주에서는 우리처럼 콜라라고 하더군요. 샌디베이의 악동들(KBS2 방영, 원제:Wicked Science)을 케이블에서 원어로 열심히 봤습니다. 호주 드라마인데 재미있더라는...
a | 2008.10.07 02:04 | PERMALINK | EDIT/DEL
호주가 영국식영어+오지발음 으로 이루어져있기때문에
영국발음대로 토마토라고 하는겁니다 미국에서나 토메이로이러죠. 코크는 평소 염두해 두진않았는데 예전에 호주 여행할때 펍에서 럼엔콕 이라고 했던걸보면 어느 한쪽거라고 보긴 힘들꺼같네요.
영어가.. | 2008.10.07 01:54 | PERMALINK | EDIT/DEL | REPLY
무늬만 표음문자이죠...^^;;;

같은글을 써놓고도 그리 다르게 말을 하다니...
늘처음처럼 | 2008.10.07 06:59 | PERMALINK | EDIT/DEL | REPLY
잘 읽고 갑니다. 옳으신 말씀 같네요.
우리 스스로가 우리말,우리글에 자신감이 없는것 같습니다.
이제부터라도 아니 조금씩 그런 것들에 대해서 자신감을 갖는 사람들이 늘어나면 언젠가는
우리글이 많은 사람들이 쓰는 그런일이 언젠가는 오겠죠..^^
BlogIcon 조약돌(Joyakdol) | 2008.10.09 11:34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네티즌이 누리꾼이란 우리말로 순화되어 가듯이,
언젠가는 블로그를 표현하는 우리말 표현이 등장하고 자주 사용되겠죠.
BlogIcon Libertas | 2008.10.09 12:09 신고 | PERMALINK | EDIT/DEL
블로그를 우리말로 다듬어 표현한 말이 있기는 있죠. '누리사랑방'이라고 몇 년 전 국립국어원에서 네티즌 투표를 통해 정했답니다. 그렇지만 너무 길고 활용(예컨대 블로깅, 블로거, 블로고스피어 등)이 안 되는 단점 탓에 거의 사용이 안 되고 있습니다.
BlogIcon 조약돌(Joyakdol) | 2008.10.09 18:48 신고 | PERMALINK | EDIT/DEL
그런 표현이 있다는 걸 처음 알았습니다.

자주 사용되지 못해서 아쉽네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