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 (436)
(14)
時事 (91)
文化 (74)
言語 (13)
科學 (2)
日常 (217)
臨時 (0)
Scrap (15)
中國語 (9)
Beer (1)
Delta (0)
«   2020/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1,150,888 Visitors up to today!
Today 19 hit, Yesterday 19 hit

View top news

2012. 3. 17. 14:40
세상 모든 사람들은 성대의 가벼운 떨림만으로도 바로 부숴지고 공기와의 순간적 접촉만으로도 곧장 변질되어버리는 여리디 여린 날것을 가지고 있다. 그 날것을 보장하는 방법은 사람마다 각각 다른데 어떤 이는 망각의 늪에 빠트려 놓고 애써 외면하고, 어떤 이는 행여나 누가 훔쳐볼까 이중 삼중의 자물쇠를 채운 금고에 고이 모셔두고, 어떤 이는 껍질을 씌우고 그 겉을 온갖 치장과 조명으로 장식하여 위장하고, 또 어떤 이는 가슴에 묻어둔 채 자기만의 씨앗을 심어 뭔가를 만들어 낸다. 이 날것은 오직 몸속에서만 그 온전함을 유지한다. 그래서 언어로 표현된 날것은 파편적이고 몸짓으로 구체화된 날것은 두루뭉술하다. 날것들끼리는 태고적 신비함으로 서로 공명한다. 같은 주파수로 상동하는 이를 만나면 그보다 더 평안할 수가 없고 각기 다르게 미동하지만 아름다운 화음으로 서로 호응하는 이를 만나면 그보다 더 즐거울 수가 없다.

'日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영호 비서관  (0) 2012.03.20
생명력  (0) 2012.03.19
비밀  (0) 2012.03.17
  (0) 2012.02.29
Ahura Masda  (0) 2012.02.09
일기 (I)  (0) 2012.01.07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